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李법무 "BBK 의혹 김경준 추방?···그럴 일 없다"

머니투데이
  • 박성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2 15: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2일 2007년 대선 당시 'BBK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복역 중인 김경준 씨의 추방 가능성에 대해 "그럴 의사는 없다"고 부인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누나인 에리카 김의 귀국이 김경준 씨를 추방시키기 위해서라는 의혹이 있다"는 김춘진 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들어본 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에리카 김과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같은 시기에 귀국한 것에 대해서는 "우연일 뿐"이라며 "한 전 청장은 검찰과의 조율 없이 귀국했고 에리카 김은 미국에서 보호관찰이 해제되면서 검찰에 들어오겠다고 사전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에리카 김의 경우 일부 공소시효가 지난 것도 있지만 아직 남아 있는 부분도 있어 따져 봐야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