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트북PC 출하량 처음으로 데스크톱PC 추월

머니투데이
  • 김성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2 14: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트북PC 출하량이 지난해 처음으로 데스크톱PC 출하량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IT시장 분석·컨설팅 기관 한국IDC가 2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데스크톱PC와 노트북PC의 지난해 4분기 출하량은 각각 59만대, 58만대로 데스크톱이 노트북을 앞섰다. 하지만 2010년 연간 기준으로는 데스크톱PC 255만대, 노트북PC 266만대를 기록하며 노트북이 데스크톱 넘어선 원년으로 기록됐다.

또 2010년 전체 PC출하량은 522만대로 전년의 445만대 대비 17% 성장했다. 한국IDC는 "경기 침체로 지연됐던 수요가 2010년 경기 회복에 힘입어 커지면서 가정 및 기업에서 신규 및 교체 수요가 활발히 발생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시장별 2010년 PC출하량을 살펴보면 가정용 315만대, 공공 및 교육용 60만대, 기업용 145만대로 기업 시장의 성장률이 가장 높았다. 이는 수출 호조와 기업 환경 개선으로 IT를 포함한 설비투자 확대가 전체 기업용 PC시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권상준 한국IDC 책임 연구원은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신규 제품의 구입을 늘임에 따라 단기적으로는 가정용 PC 수요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하지만 복수의 디바이스 사용이 일반화됨에 따라 가정용 PC는 전망 기간 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IDC는 2011년 국내 PC 수요를 데스크톱PC 251만대, 노트북PC 281만대, 합계 532만대로 전망했다.

노트북PC 출하량 처음으로 데스크톱PC 추월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