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 2월 '28만1292대' 판매, 전년比 12.1%↑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2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해 8월이후 5개월만에 내수판매 증가, 그랜저 1만1755대로 대형차종 최다판매

현대차 (187,500원 ▲1,000 +0.54%)는 지난달 국내 4만9413대, 해외 23만1879대 등 전 세계시장에서 작년보다 12.1% 증가한 28만1292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CKD 제외) 특히 2월 내수판매는 전년보다 0.9% 증가한 4만9413대를 기록, 작년 8월 이후 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신형 그랜저가 2월에만 1만1755대(구형 266대 포함)로, 대형차종으로는 월간 최다판매를 기록했다. 종전엔 지난 2009년 6월 구형 그랜저TG가 기록한 1만1023대였다. 생산설비 합리화 공사에도 불구하고 아반떼가 7384대로 동급 1위 자리를 지켰으며, 엑센트 역시 1205대를 판매해 3개월 연속 소형차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쏘나타 7498대, 제네시스 697대 등을 합해 전체 승용차 판매는 2만9573대로 작년 대비 0.4% 감소했다. 이외에 투싼ix 3385대, 싼타페 1740대 등 SUV 차종은 5796대로 작년보다 26.5% 감소했다.

반면 그랜드스타렉스,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는 작년보다 26.7% 증가한 1만1343대가 팔렸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 역시 2701대가 팔려 작년보다 11% 증가했다.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생산수출 6만8224대, 해외생산 판매 16만3655대를 합해 총 23만1879대를 기록, 전년대비 14.8% 증가했다.

특히 해외공장은 5만대 이상 판매한 인도와 중국공장을 비롯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 러시아공장 등에서 현지 전략차종을 중심으로 판매 호조를 이어가 작년 동월보다 22.3% 증가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2월까지 국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13.4% 증가한 총 59만2217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3월에만 신개념 3도어 차량인 벨로스터와 제네시스, 에쿠스 8단변속기 탑재모델 출시가 계획돼 있는 만큼 판매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