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페인의 정열이 살아있는 유쾌한 발레

머니위크
  • 배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2 12: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니위크]유니버설발레단 <돈키호테 (Don Quixote)>

<돈키호테>는 260년 넘게 정통 희극 발레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명작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의 장기인 화려함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세르반테스의 희극소설 <돈키호테>는 1605년 에스파냐에서 유행하던 기사 이야기를 패러디한 작품으로 스페인의 엉뚱한 돈키호테와 그의 시종 산초판자의 여행담이 줄거리다. 그러나 발레 <돈키호테>는 가난한 이발사 바질과 그의 연인인 선술집 딸 키트리의 사랑이야기로 키트리와 바질의 발랄함을 얼마나 잘 표현했는가를 보는 것이 발레 <돈키호테>를 보는 묘미다.



다채롭고 재미있는 사건들이 흥미진진함을 더할 뿐만 아니라 스페인풍의 춤들이 다양한 볼거리로 구성되어 관객을 열광시키는 매력이 가득하다. 가볍고 경쾌한 루드비히 밍쿠스의 장점이 잘 나타나 있는 음악은 희극발레의 백미다. 발레를 처음 보는 사람들도 그 재미를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고전 희극발레의 진수를 보여준다. 스페인광장을 재현한 떠들썩한 무대와 각종 춤의 화려함, 두 주역 무용수가 선사하는 괄목할 만한 기교는 관객들에게 현실적인 시름을 잊게 할 만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3월25일부터 28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02) 580-130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