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차두리 '간 때문이야'로 회춘한 우루사

머니투데이
  • 이규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0,400
  • 2011.03.09 07: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터&머니]이규창의 '애드머니(AD Money)'… 차두리 CF몸값도 수직상승

차두리 '간 때문이야'로 회춘한 우루사
브랜드의 호감도·인지도를 높이면서 매출에도 기여하는 광고. 쉽지 않은 숙제이다. 대웅제약 (171,000원 상승3000 1.8%) 우루사의 '간 때문이야'는 이 숙제를 푼 것 같다.

축구선수 차두리를 모델로 기용한 이 광고가 인기를 끌면서 각종 패러디로 간접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다. 인기를 얻은 CM송은 벨소리로도 출시될 예정이다. 1월 우루사 매출도 30억원을 기록, 작년 1월 18억에 비해 무려 67% 늘었다. 막상 TV광고비는 경쟁제품의 3분의 1 수준이어서 비용대비효과를 나타내는 투자수익률(ROI)도 탁월하다.

광고는 "피로는 간 때문이다"는 단순한 메시지만 전했다. '간장약=우루사'라는 등식이 있으니 간 건강만 강조하면 매출로 연결될 거라는 계산이 통했다.

우루사는 대웅제약의 '캐시카우'다. 1961년생, 박카스와 동갑내기로 올해로 쉰 살이다. 초기 모델이었던 배우 백일섭씨와 함께 나이 들어가던 브랜드가 '우루사맨' 차두리와 만나 회춘을 했다.

'광고모델' 차두리의 몸값도 상승세다. 1억~2억원이던 차두리의 모델료는 서울우유, 디오스, 신라면 등 광고가 잇따라 호응을 얻으며 4억원선으로 상승했다. '먹는 것'과 연관된 광고주에겐 우선 섭외대상이다.

현빈, 김연아 등 여러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는 톱스타가 등장하는 광고는 연예인의 이미지만 남을 뿐 브랜드는 상위 한두개만 기억에 남는다. 광고비를 많이 쓰는 기업이 효과도 다 가져간다.

ROI 관점에서 본다면 차두리는 탁월한 광고모델이다. 축구선수로는 강인한 이미지를, 사생활로는 예쁜 아내와 딸을 둔 부드러운 가장의 이미지를 가져 활용범위도 넓고, 선호도 또한 높다. 인터넷에서는 차두리 로봇설에 이어 '거북이 토끼랑 결혼한 이유' 등의 패러디들도 등장하면서 '간때문이야'는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우루사와 비슷하게 브랜드 고령화를 고민하는 인텔(Intel)이 차두리를 모델로 기용한다면 어떨까.

상대 선수들을 무너뜨리며 그라운드를 질주하는 차두리, 웃옷을 벗으니 심장부위에 '인텔 인사이드' 로고가 박혀있다. '로봇' 차두리의 뛰어난 성능은 인텔 칩 덕분이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젊은층의 호응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