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불낸 자는 끝까지 추적한다"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8 16: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산림청은 봄철을 맞아 산불전문가들로 구성된 산불전문조사반을 본격 가동한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산불의 발화 원인을 규명하고 발화자를 검거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조사반은 산불전공 교수와 전직 산림. 경찰 공무원, 산림기술사, 산불감식전문가 등 167명으로 구성됐다. 오는 9일부터 3일 동안 원주. 안동. 정읍 등 권역별로 열리는 산불현장 감식 실습을 통해 현장 감각을 익힌 뒤 현장에 투입돼 발화자를 추적해 검거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산림청은 산불전문 조사요원을 양성할 목적으로 이미 지난해 10월 전국 지자체에서 추천받은 유능 산림공무원 등 29명을 캐나다에 파견했다. 캐나다 정부가 실시하는 2주간의 산불감식 전문과정을 이수토록 했었다. 올 가을에도 30명을 추가 파견,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연평균 500여건의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하지만 산불감식 전문가가 부족해 산불을 낸 사람의 30% 정도만 검거되고 있다" 며 "앞으로 이들의 활동이 산불 발화자 검거 및 경각심 고취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