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작심한 삼성, LG FPR 3D TV '맹폭'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電 "누워서 보는 3D TV, 소비자 기만"…풀HD 구현도 '이론적 배경없는 몰이해"

MTIR sponsor

LG의 필름패턴 편광안경 방식 '시네마 3D TV(FPR 3D TV)' 마케팅 공세에 삼성이 단단히 뿔났다. LG가 삼성의 셔터 안경식 3D TV와의 비교우위를 내세워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삼성전자 (82,100원 상승800 -1.0%)는 지난 8일 저녁 서초동 삼성본관 5층 다목적홀에서 3D TV 특별포럼을 개최한 자리에서 작심한 듯 LG전자 (158,000원 상승2000 -1.2%)가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FPR(필름패턴 편광안경 방식) 3D TV 마케팅 방식을 맹비난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개발팀 전무는 기자들과 소속 임직원들까지 대거 참석한 이날 포럼에서 "경쟁사가 도저히 말도 안되는 기술로 이슈로 내세우고 있다"며 LG의 FPR 3D TV 기술과 마케팅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행사장에 마련된 대형 부스에서는 LG전자 로고를 가리지 않은 채 자사의 3D TV와 일일이 비교하는 시연이 진행됐다. 그동안 일종의 관행처럼 경쟁사 제품에 대해서는 블라인드 처리해왔던 분위기와는 대조적이다.

무엇보다 삼성전자는 이날 LG가 FPR 3D TV의 '자유로운 안경 시야각' 장점을 강조하기 위해 내세운 '누워서 보는 3D TV' 마케팅에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마케팅"이라고 날을 세웠다.

LG전자는 최근 광고모델 원빈이 편하게 누워서 3D 영상을 감상하는 연출 영상 광고를 통해 '누워서도 보는 3D TV'를 강조해왔다. 셔터안경 방식 3D TV가 누워서 보면 화면이 검정색으로 바뀌는 것과 비교하기 위해서다.

이에 대한 삼성전자의 입장은 3D 영상 자체가 수평방향과 두눈의 수평이 일치한 상태에서 입체효과를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기 때문에 수직으로 보면 오히려 어지럼증만 유발한다는 설명이다. 김 전무는 "이 때문에 제조사와 전문기관들도 되도록 3D TV를 수평으로 보도록 권하고 있는데도 이같은 광고로 내보내는 것은 소비자들에게 어지럼증을 즐기라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연에서 시청자가 누워있는 상황을 가정해 LG전자 3D TV를 수평에서 수직으로 90도 돌려 세워서 기자들에게 보여줬다. 이같은 환경에서 보여진 3D 영상은 어지러워서 오래 쳐다보지 못할 정도로 입체 효과가 왜곡돼 보였다.

FPR 3D TV의 풀HD 영상 구현 주장에 대해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김 전무는 권영수 LG디스플레이 사장의 'FPR 3D TV는 풀HD다'라는 발언을 지목해 "이론적 배경 없는 억지주장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좌우 1080라인 영상이 순차적으로 두 화면에 표시되는 셔터안경 방식과는 달리, 편광안경 방식은 좌우 영상을 짝·홀수 라인에 540라인씩 분할돼 화면에 표시되기 때문에 수직 해상도가 절반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의 주장이다.

LG가 셔터안경 방식 대비 FPR 3D TV의 최대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무(無) 어지럼증'에 대해서도 반격을 가했다. LG는 셔터안경 방식처럼 '크로스톡(영상겹침)'과 '플리커(화면 깜빡임)' 현상이 없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그러나 편광안경 방식의 경우, 정상 시청 각도에 높낮이가 위에서 3도, 아래에서 17도 이상 벗어나면 양쪽 안경에 들어온 서로 다른 패턴이 상호 간섭을 주면서 크로스톡이 발생한다는 게 삼성측 반박이다. 상하 시야각이 크게 제한될 수밖에 없다는 것.

김 전무는 "편광안경 방식은 스탠드 설치(평균높이 40cm) 기준으로 정면에서는 5m 이상 떨어져야하고 서 있을 경우에는 13m 떨어져 시청해야 제대로 된 영상을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LG가 FPR 3D TV에 적용한 '2D→3D 실시간 변환' 기능에 대해서도 'LG가 결국 자체 기술력 부족으로 뒤늦게 칩을 사다 장착했지만 품질이 떨어진다"고 공격했다.

김 전무는 "삼성전자 변환칩의 경우 영상 내 5가지 깊이 정보를 분석해 실사와 가장 유사한 입체감을 구현하지만 LG는 영상 내 2가지 깊이 정보만 이용함으로써 물체와 배경 분리나 자막도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화질이 저급하다"고 깎아내렸다.

그는 이날 "LG전자가 그동안 240Hz 고속액정과 LED TV 등 TV 기술 경쟁과정에서 잦은 말바꾸기와 무임승차로 일관해왔다"고 비난하고 "이번 기술 설명과 시연으로 기술우위를 증명한 만큼 이제 소모적인 논쟁을 종식시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삼성과 LG의 상호 비방전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당장 LG디스플레이 (22,600원 상승350 -1.5%)는 10일 권영수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자간담회 및 비교시연회를 갖고 풀HD와 시야각 등 삼성이 제기한 논란에 대해 일일이 반격에 나설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삼성이 소비자들과 전문가들의 비교시연회에는 공신력이 없다는 핑계로 피하면서 뒤에서는 유리한 시연 환경을 꾸며 경쟁사를 악의적으로 비방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삼성의 이같은 주장들이 근거 없는 비방전이라는 사실은 10일 진행될 시연회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