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잉787 여객기 인도 시기 '또' 연기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07: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어캐나다는 '꿈의 여객기'라 불리는 보잉787의 인도 시기가 2013년 2분기에서 2013년 4분기와 2014년 1분기로 늦춰졌다고 보잉으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재조정된 일정은 당초 계획보다 평균 5~7개월 늦춰진 것이며 보잉은 787 여객기를 주문한 32개 기업을 대상으로 인도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