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내 연구진, 신종플루 발병 메커니즘 규명

머니투데이
  • 백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11: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종플루 치료에 인터페론이 중요한 열쇠"

국내 연구진이 신종플루(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병의 새로운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9일 국제백신연구소(IVI)의 권미나, 서상욱 박사 연구팀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항바이러스 단백질로 알려진 인터페론이 면역세포 유입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것을 동물(쥐)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폐에는 백혈구의 일종인 호중구(Neutrophils)와 단핵구(Monocytes)가 유입된다. 이 중 호중구가 과도하게 유입되면 염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박사팀은 이번 실험에서 인터페론이 결핍된 쥐는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뒤 정상적으로 단핵구를 분화시키지 못하고, 결과적으로 대신 호중구의 양이 늘어나 심한 염증과 폐 조직 파괴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
↑인플루엔자 감염시 인터페론의 역할
↑인플루엔자 감염시 인터페론의 역할

인터페론은 지금까지 여러 종류의 항바이러스 단백질을 생산하도록 신호를 전달하는 단밸질로 알려져 있다. 이번 실험에서는 인터페론이 이같은 역할 뿐만 아니라 단핵구의 분화에도 직접 관여하고 감염 후 단핵구와 호중구의 균형을 유지한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즉 인플루엔자 감염 후 면역체계 형성에 인터페론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권 박사는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인터페론의 새로운 기능을 밝혀낸 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응용돼 인류가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처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의학·미생물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미국 공중과학도서관-병원균'(PLoS Pathogens) 2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