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교관 스캔들 수사 확대..늦장 대처 비난 확산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1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가 중국 상하이 주재 외교관의 외교관 스캔들과 기밀 유출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정기 전 상하이 주재 총영사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해당 외교관 3명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9일 “외교관이 중국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기밀을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당 외교관 3명을 추가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들 외에도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추가 연루자가 있는지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은 외교관이 중국 여성 덩씨와 불륜 관계를 유지하며 기밀 자료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해당 외교관에 대한 추가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관리관실은 지난해 12월 중순 이번 사건에 대한 관련 외부제보를 접수했다. 이후 지난달 법무부와 외교통상부, 지식경제부 출신 영사 3명에 대해 조사를 벌인 뒤 소속 부처에 인사조치를 요구했다. 앞서 총리실은 전날 김 전 상하이 총영사를 소환해 조사를 벌인 데 이어 이날 이틀째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총리실은 이번 조사에서 상하이 주재 외교관과 중국 여성 덩모씨와의 부적절한 관계 여부와 경위, 이명박 대통령 후보 선대위 비상연락망 등의 기밀문서가 덩씨에게 유출된 경위는 물론 추가 연루자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총리실은 지경부 파견 영사에게 덩씨를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경찰청 소속 영사 등 퇴직자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총리실은 당초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는 영사 3명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됐다고 밝혀 정부의 늦장 대처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총리실이 내부적으로 조속히 사실상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순 제보 접수 이후 3개월 가까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김 전 총영사가 불륜 혐의를 받고 있던 법무부와 지경부 출신 영사 2명의 조기 귀임을 본부에 요청했지만 해당 부처로 돌려보낸 뒤 사건을 서둘러 마무리했다. 정부가 외교관 스캔들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지 않고 서둘러 축소하는 데 급급했던 것이다.

이에 대해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내부적으로 사전 조사를 벌여왔다"며 "외교부가 당시 왜 추가 조치를 취하지 않았지에 대해서는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