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리 인상 우려, MMF서 1조원 유출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09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펀드플로]8일 기준 1조852억원 유출…금리인상 부담 작용

머니마켓펀드(MMF)에서 하루 1조원 가량의 뭉칫돈이 빠져나갔다. 10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의 기준금리 결정을 앞두고 금리인상에 따른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9일 금융투자협회 및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MMF에선 전날 대비 1조852억원이 유출됐다. 채권형 펀드에서도 1160억원이 빠져나갔다.

금통위를 앞두고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예상에 금리가 인상될 경우 타격을 받게 될 MMF와 채권형 펀드에서 자금이 대거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 주식형펀드에서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고 958억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펀드별로는신한BNPP Tops Value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_직판)에서 244억, 미래에셋플래티늄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I에서 112억원이 각각 유입됐다.

해외 주식형펀드에서는 환매랠리가 지속됐다. 해외 주식형펀드에서는 243억원이 순유출돼 43일 연속 자금이탈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