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대지진]日 지진, 천연가스 수요 늘릴 것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2 10: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본 대지진으로 전 세계 천연가스·석탄·석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일본 내 원자력 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줄어든 전력 필요량을 대체하기 위해 화석연료 수요가 늘어나리란 설명이다.

컨설팅사 우드 매킨지는 도쿄전력(TEPCO) 등 일본 에너지 공기업들이 천연가스와 석탄, 석탄 등 화석 발전에 의한 전력 생산량을 늘리게 될 것이라고 12일 전망했다.

노엘 톰네이 우드매킨지 글로벌 천연가스 리서치 대표는 "원전 가동 중단이 지속될 경우 천연가스 가격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 말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프란시스코 블랜치 애널리스트는 "향후 몇 달 간 일본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얼라이언스 번스타인은 일본 지진으로 BG 그룹, 로얄더치셸 등 글로벌 천연가스 업체가 가장 큰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 밝혔다.

인도 최대 정제사인 릴라이언스인더스트리 등의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중국, 대만, 한국의 연료 수입 비용도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11일 BG 그룹은 영국 런던 증시에서 2.9% 상승하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천연가스 가격이 오를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발전용 석탄 광산을 채굴하는 엑스트라타도 런던 등시에서 2.4% 올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