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명동 환전업체 '엔화 살까 말까'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735
  • 2011.03.14 06: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명동풍향계]고베지진때 재건산업 기대 달러대비 20%↑… 환전업소 분주

명동시장 내 환전업소가 바빠졌다.

환전업체들은 일본 강진 피해에 따른 일본 경제 둔화로 엔화가 일시적 단기약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저렴하게 엔화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이들은 추가적인 지진 또는 쓰나미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일본이 본격적으로 재해복구에 들어가면서 엔화강세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투자를 위해 해외로 나갔던 엔화가 재해 복구를 위해 본국으로 들어올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를 두고 있다. 특히 보험사들이 보험금 지급을 위해 해외자산 매각 등 엔화를 사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고베 학습효과다. 고베 대지진 당시 일본은 1조4000억달러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재건 산업에 대한 기대로 엔화의 가치는 달러 대비 약 20% 올랐다.

엔/달러 환율은 지진 발생 당일인 11일(현지시간) 뉴욕 외환시장에서 이미 강세를 나타냈다. 전거래일 대비 1.35% 급락한 81.86엔을 기록한 것. 엔화는 달러와 유로를 포함한 16개 주요 통화에 비해서도 강세를 보였다.

명동 정보업체 관계자 A씨는 "명동에 발빠른 외환업자들은 내일 외환시장 움직임을 보고 엔화를 사려고 할 것"이라며 "이들은 환차익을 위해 모든 촉수를 곤두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환전업체들은 일본 엔화 뿐 아니라 중국 위안화에도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솔직히 오를지 내릴지 전망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외환업자들은 중국 위완화가 180원 수준(11일 현재 170.91원)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월요일에 엔화와 위안화를 사려는 명동 외환업자들의 움직임이 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정부 초청장학생으로 선발돼 올해 4월 일본 유학을 준비 중인 한 모씨도 "엔화가 약세를 보이면 유학에 대비해 엔화를 사둘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강진피해는 일본 관광객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고 있는 명동상가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A씨는 "명동상가 내 음식점, 선물용품점, 화장품점 등의 업체들이 이번 강진 피해로 일본 관광객이 줄면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