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디건 하나로 간절기 패션 연출하기

머니투데이
  • 웨프뉴스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5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밤낮으로 일교차가 큰 요즘, 두꺼운 코트와 얇은 봄옷 사이에서 고민하기 마련이다. 스타일과 보온 어느 하나 포기할 수 없다면 간절기 아이템인 카디건에 주목해보자!

◇ 루즈한 롱 카디건

[스테파넬, 에린브리니에, 셀렙샵]<br />
<br />
[스테파넬, 에린브리니에, 셀렙샵]


코트를 입기엔 답답하고 봄옷을 입자니 추운 날씨에 옷입기가 애매하기만 하다면, 루즈한 핏의 포근한 니트 카디건을 주저없이 선택하자.

루즈한 핏의 롱 니트 카디건은 스타일링에 따라 클래식하게도 빈티지하게도 연출할 수 있어 유용한 아이템이다.

[일모스트릿닷컴]<br />
[일모스트릿닷컴]

루즈한 롱 카디건은 겨울 동안 방심했던 살들을 가려주기에도 좋으며, 스키니한 이너를 선택하면 좀 더 날씬하고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얇은 벨트로 허리라인을 강조해 주면 한층 날씬한 효과를 준다.

롱 카디건은 옥스퍼드 슈즈, 스키니진을 매치해서 입어도 심플한 멋을 낼 수 있고, 레이스 또는 시폰 원피스와 만나면 봄 레이디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레깅스나 스타킹 하나만 신어도 무심한 듯 시크한 멋을 낼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 아이템이다.

◇ 페미닌한 쇼트 카디건

[셀렙샵, 꼼빠니아]<br />
[셀렙샵, 꼼빠니아]

여성스러움을 잘 표현해주는 쇼트 카디건은 따뜻한 봄날에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보디의 실루엣을 잘 살려주면서도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려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특히, 허리까지 오는 길이의 클래식한 디자인의 카디건은 데님팬츠 혹은 스커트 등 어떠한 스타일링에도 잘 어울려 세련된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

[셀렙샵, 코인코즈]<br />
[셀렙샵, 코인코즈]

특히, 이번 시즌에는 컬러감이 있거나 유니크한 디테일이 있는 카디건이 많이 선보이고 있어 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멋스러운 연출을 할 수 있다.

보다 슬림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솔리드보다는 패턴 있는 느낌의 이너를 선택해 시선을 분산시키면 한층 스타일리시해 보일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