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대지진]방사능 물질 확산 우려 고조...냉각에 총력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0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동북부 대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는 17일 3,4호기의 폐연료봉이 보관돼 있는 수조의 물이 증발해 대량의 방사능 물질 방출이 우려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관계당국은 고압살수차의 물대포를 준비하고, 자위대는 전날에 이어 헬기를 활용한 물 공급을 검토하고 있다. 원전운영사인 도쿄전력은 냉각장치를 복구하기 위해 전원자동차와 인근 송전선에서 전기를 끌어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17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 원전 2,3,4호기 모두 흰 연기가 관측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YTN 화면 캡쳐)
17일 오전 일본 후쿠시마 원전 2,3,4호기 모두 흰 연기가 관측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YTN 화면 캡쳐)
앞서 16일 제1원전 3호기는 원자로 내 사용후 연료 수조에서 수증기로 보이는 다량의 흰 연기가 피어올랐고 4호기는 전날에 이어 다시 원자로 건물 위쪽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4호기는 지진 발생시 정기 점검을 위해 운전이 멈췄었고, 원자로의 모든 연료봉은 모두 수조로 이동했다. 이후 지진으로 냉각장치가 가동하지 못해 수온이 급상승했다. 도쿄전력 등에 따르면 수조의 물이 모두 증발하면 핵분열 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3호기는 1호기에 이어 원자로의 연료봉 손상에 의한 수소폭발로 건물이 크게 파괴됐고, 4호기도 건물에 큰 구멍이 생긴 상태다. 따라서 연료봉이 손상이 진행되면 다량의 방사능 물질이 직접 외부로 퍼질 수 있다.

11일 지진 발생시 운전중이었던 1,2,3호기는 '노심용해(멜트다운)'을 막기 위해 원자로 압력 용기에 해수 주입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원전 주변 방사선 량은 이미 상승했고, 반경 20km 이내의 주민들은 대피했다. 16일에는 20~30km 이내의 주민들에 대해 실내 대피 지시가 있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