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시중, "내가 언론자유를 억압했다니.."

머니투데이
  • 신혜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시중 2기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가 '언론자유 억압'에 대해 비통함을 나타냈다.

최시중 내정자는 17일 국회 문화방송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2기 위원장 내정 후 (본인이) 언론자유를 억압했다고 했는데 언론인으로서 역할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저에게 그런 비난을 하는 것은"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최 위원장은 자신을 1964년 동양통신 기자로 출발, 동아일보 정치부장, 논설위원 등을 거치면서 30년간 역사현장을 지킨 언론인이라고 소개했다. 또, 독재정권 항거에 고문을 당했고 투옥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하지만 비판을 겸손하게 귀 기울여 듣겠다"며 "정치권으로부터 언론 독립성 지키는 든든한 방패막이 되어달라는 주문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