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AIST, 질병 위험물질 진단 바이오센서 개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3: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AIST(총장 서남표) 화학과 최인성 교수 연구팀이 살아있는 세포를 선택적으로 코팅해 '인공포자'를 형성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10일 개발했다.

생물학과 공학계에서는 차세대 바이오센서인 세포기반센서 개발을 위해 센서 기판상에서 세포를 오랫동안 분열 없이 살아있도록 하는 것이 오랜 난제였다. 세포를 몸 밖으로 빼내면 번식하거나 쉽게 죽기 때문이다.

최 교수 연구팀은 껍데기가 없는 세포에 화학적으로 껍데기를 만들어 자연포자와 같은 기능을 가진 인공포자를 형성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그 결과 홍합의 접착력에 기여하는 단백질을 모방한 화학 물질을 이용해 세포인 효모에 인공껍데기를 형성하면 물리적. 생물학적 안정도가 증가하는 사실이 연구팀에 의해 확인했다. 또 껍데기 두께에 따라 효모의 번식 속도도 조절할 수 있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질병이나 병원균 등 위험물질을 보다 쉽게 진단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최 교수는 "이 기술은 단일세포기반 바이오센서 개발의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분야 저명학술지인 '미국화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이달 호 9일자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KAIST, 질병 위험물질 진단 바이오센서 개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