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송정렬의 테크@스톡]GPS와 27년전 007참사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송정렬의 테크@스톡 IT분야에서의 다년간 취재경험을 바탕으로 '기술'이라는 프리즘으로 코스닥기업들의 경쟁력을 가늠해보는 코너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는 기술변화속에서 알짜 코스닥 종목을 찾아내는 투자자들의 길라잡이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983년 9월 1일. 미국 뉴욕에 있는 케네디 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007편은 앵커리지를 경유, 서울로 향하고 있었다. 하지만 007편은 예정된 항로를 벗어나, 옛 소련 영공을 비행하다가 소련전투기에 의해 격추됐다. 269명의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위치정보 오류에 따른 초대형 항공사고였다.

#지난 4일 서울 및 수도권 일부지역에서 휴대폰 시간이 맞지 않거나 통화품질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북한에서 위성항법장치(Global Positioning System) 교란전파를 쏘면서 145개 이동통신 및 와이브로 기지국에 장애가 발생했기 때문. 위치정보를 알려주는 GPS가 얼마나 우리 일상속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송정렬의 테크@스톡]GPS와 27년전 007참사
왜 대한항공 007편이 예정된 항로를 벗어났는지에 대한 정확한 원인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로널드 레이건 당시 미국 대통령은 GPS를 항공 등 민간부문에 개방하겠다고 공표했다. 대한민국 국민 105명 등 269명의 목숨을 앗아간 비극이 오늘날 전세계적으로 사용되는 GPS 개방의 물꼬를 연 셈이다.

GPS는 사실 미국이 1968년 개념을 도출하고 1978년 첫 GPS 위성을 쏘아올리는 등 군용으로 개발했다. 지상 2만200km 상공을 도는 24~30개의 인공위성을 활용해 정확한 위치정보를 측정하는 기술이다. GPS 수신기는 3개 이상의 GPS 위성으로부터 신호를 받아 위성과 수신기의 위치를 계산한다. 신호수신 시간차 등을 활용하기 때문에 GPS위성에는 정밀한 원자시계가 장착돼 있다.

미국은 GPS 유지를 위해 연간 7억5000만달러를 쏟아붇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민간에선 무료로 사용한다. 유럽과 중국 등이 미국에 맞서 독자적인 GPS 개발에 나서는 등 세계 강국들의 GPS 경쟁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또한 GPS에 와이파이망, 이동통신망 등 결합해 실내외 어디서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되는 등 기술진화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GPS는 이에 따라 긴급구조, 위치확인, 노인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 대다수 휴대폰에 GPS칩이 탑재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GPS 기능을 탑재한 기기는 오는 2013년까지 8억5000만개 이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하지만 GPS칩 제조시장은 CSR 등 원천기술을 선점하고 있는 미국 유럽업체가 장악하고 있다. 국내 업체들은 이들로부터 GPS칩을 수입해 GPS모듈을 생산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더구나 퀄컴 등 모바일칩업체들이 GPS기능을 갖춘 통합 모바일칩셋을 공급하면서 단순 모듈생산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삼성전기 (135,000원 상승2500 -1.8%)도 얼마전 GPS모듈 생산을 접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폭발적으로 확산되고 있는데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 네트워크 환경을 갖추고 있는 만큼 위치기반서비스(LBS) 등 서비스분야에서는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LBS는 위치정보를 활용해 업무 생산성 개선이나 다양한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주변정보제공, 길찾기, 친구찾기, 자녀 위치조회, 위치기반 광고 등이 대표적인 예다.

SK텔레콤 (237,500원 상승3000 -1.2%) 등 국내 통신 및 포털업체들이 LBS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LBS 육성차원에서 모든 휴대폰에 GPS 기능 탑재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1일 이웃나라 일본에서 규모 9.0의 지진이 발생했다. GPS기술은 실종자 수색 등에 활용되며 다수의 생명을 살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위치정보는 때론 생명을 살리기도 하고, 때론 돈이 되기도 한다. 이미 일상속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GPS와 LBS 관련 종목들에 대한 관심을 가져보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