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진]이 비싼 람보르기니를 왜 망치로 부쉈을까?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784
  • 2011.03.17 14: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출처:차이나카 타임즈
↑출처:차이나카 타임즈
"슈퍼카 '람보르기니'의 소유자가 직접 자신의 차를 파괴했다?"

6개월 전 중국서 신형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구매한 소유자가 람보르기니 측의 A/S에 대한 불만이 폭발, 직접 자신의 차량을 망치로 파괴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화제다.

17일 차이나 카 타임즈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중국 칭다오 1919 국제빌딩에서 람보르기니 소유자가 유럽과 중국의 람보르기니 A/S 서비스가 차별적이라며 인력을 동원해 자신의 차량을 군중 앞에서 망치로 파괴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그가 구입한 람보르기니는 지난 11월 시동이 걸리지 않아 칭다오 딜러에 연락해 견인됐지만, 그 과정에서 범퍼와 섀시는 손상된 채 문제가 된 엔진은 수리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스테판 빙켈만 람보르기니 CEO와 아시아태평양 A/S담당 매니저, 폭스바겐 그룹에까지 이러한 상황을 알렸지만, 철저히 무시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터넷을 통해 "15일 '세계 소비자 권리의 날'을 맞아 람보르기니의 차별적인 서비스에 대한 강한 불만과 실망감을 표출하기 위해 이 같은 행사를 벌였다"며 "최근 글로벌 럭셔리 회사들이 중국에서 더욱더 많은 차를 팔기위해 혈안이 돼 있으면서도 정작 중국 소비자들의 권리에 대해선 무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모델은 현재 중국에서 52만9000~75만7000달러(6억~8억6000만원)에 판매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