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 대지진]김성환 "교민 피해 대책 상황에 따라 적용"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4: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방사능 물질 유출에 따른 교민 피해 대책과 관련,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지만 상황이 전개되는 데 따라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내·외신기자 브리핑을 갖고 "미국과 영국에서 제1원전의 주민 대피 반경을 30km에서 더 넓혀서 80km 밖으로 나가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유출이 한국의 원자력 정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한국의 원전은 일본과 형태가 다르고 그 동안 많은 기술의 진화가 있었다"며 "앞으로 한국 정부의 원자로 정책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대통령의 UAE 순방에서도 우리 정부의 원자력 안전성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고 덧 붙였다.

김 장관은 또 일본의 방사능 유출에 대한 대처와 관련 "일본 정부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관련기관에서도 일본 정부와 최대한 정보 교환을 하고 있으며 그러한 것을 바탕으로 여러 방안을 강구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