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닥마감]가시지 않은 원전공포, 힘 빠진 지수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5: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닥 반등 하루만에 하락전환...외국인 209억 순매도

MTIR sponsor

코스닥 지수가 일본 원전 방사능 유출 불안감에 반등 하루 만에 하락 전환했다.

17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5포인트(0.92%) 내린 487,81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지수는 9.41포인트 급락한 482.95로 출발, 장중 내내 약세를 보이다가 장 막판 낙폭을 소폭 만회하는 데 그쳤다.

지난 14일 3% 급락, 15일 2.69% 급락에 이어 전일 0.60% 소폭 반등에 성공했지만 일본 원전 방사능 우려가 재부각 되자 방향을 아래로 틀었다.

전날 뉴욕증시도 일본 핵공포에 급락세를 연출했다.

다우지수는 242.14포인트(2.04%) 떨어진 1만1613.3에 마감했고, 나스닥지수와 S&P500지수도 약세를 보였다. 이날 일본 니케이지수도 1.44% 하락했다.

투자자별로 외국인이 209억원 순매도 했고, 기관도 79억원 팔자 우위를 보였다. 개인만 313억원 순매수를 기록했지만 지수 방향을 위로 틀기엔 역부족이었다.

업종별로 통신서비스와 종이목재, 기계장비, 기타제조, 금융 등이 소폭 올랐을 뿐 대부분은 하락을 면치 못했다. 특히 건설, 유통, 출판매체복제, 컴퓨터서비스, 방송서비스, 오락문화 업종이 2%개 넘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 셀트리온 (279,000원 상승5500 -1.9%), 서울반도체 (16,050원 상승150 0.9%), 다음 (119,000원 상승4000 3.5%), OCI머티리얼즈 (416,600원 상승200 -0.1%), 메가스터디 (13,650원 상승50 0.4%), 태웅 (12,500원 보합0 0.0%) 등이 올랐다.

하지만 GS홈쇼핑 (154,900원 상승3200 2.1%)이 4%대로 급락했고, CJ오쇼핑 (155,600원 상승300 -0.2%)도 2.20% 하락했다. 포스코 ICT, 동서, SK브로드밴드, 에스에프에이, 네오위즈게임 등도 줄줄이 내렸다.

주요 종목 가운데 대신증권그로쓰스팩 (155,600원 상승300 -0.2%)의 인수합병 소식에 스팩주들이 주목을 받았다.

오전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던 스팩주 가운데 일부는 하락 전환했다. 미래에셋스팩1호 (155,600원 상승300 -0.2%), 신한스팩1호 (2,810원 상승95 3.5%), 우리스팩1호 (2,810원 상승95 3.5%), HMC스팩1호 (2,690원 상승70 2.7%), 부국퓨쳐스타즈스팩 (2,690원 상승70 2.7%) 등은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컸다.

하한가 13개 종목을 포함해 684개가 내렸고, 13개 상한가 포함 284개가 내렸다. 내린 종목이 오른 종목보다 2배 가량이 많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