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도 철수시킨다는데···日 방사능 공포에도 느긋한 정부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계 각국은 철수 잇따르는데...한국은 교민 철수 검토 안해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능 물질 유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현지 교민들의 철수에 느긋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방사능 공포에 질린 교민과 주재원, 유학생들이 한국으로의 귀국 등 자구책을 찾고 있고, 세계 각국의 자국민 철수 조치도 잇따르면서 정부가 국민 보호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 동북부 5개현 여행자제와 후쿠시마 원전 주변 반경 30km 이내 지역 여행제한, 도쿄 여행유의 등 현행 여행경보를 한 단계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이 지역 교민 철수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향후 방사능 물질 유출과 여진, 쓰나미 발생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교민 철수나 대피 권고를 내린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교민 철수 조치보다는 국민들에게 일본에 입국하는 것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하고 희망하는 교민들을 안전 지역으로 대피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교민 피해 대책과 관련 "미국과 영국에서는 제1원전의 주민 대피 반경을 30km에서 더 넓혀서 80km 밖으로 나가도록 권고하고 있는데 우리도 그것을 준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지만 상황이 전개되는 데 따라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한국은 자국민 철수에 느긋한 모습이지만 중국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 호주 등 세계 각국은 자국민 철수에 열을 올리고 있다. 후쿠시마 인근 지역은 물론 도쿄 등 수도권에서도 방사능이 검출되자 자국민 철수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중국은 이날 후쿠시마현은 물론 미야기현, 이와테현, 이바라키현등 동북부 지역에 거주하는 자국민을 자발적 의사에 따라 철수시키기로 했다. 주일 중국대사관은 전세버스를 이용해 자국민을 나리타공항과 니가타공항으로 이동시킨 뒤 본국으로 출수시킨다는 계획이다.

프랑스는 자국민 철수를 위한 임시 항공편 투입을 협의 중이다. 반드시 도쿄에 거주해야 하는 국민들을 제외하고 프랑스로 귀국하거나 일본 남부 등 안전지대로 대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영국과 독일, 스위스도 도쿄에 거주하는 자국민들에게 해당 지역을 떠날 것을 권고했다. 러시아는 오는 18일부터 대사관원 가족들과 영사관, 기업 및 정부기관 고용원들을 도쿄에서 철수시킬 계획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정부는 해외 국가들의 철수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대부분 출국을 희망하는 자국민을 철수 시키는 것으로 일본에 체류 중인 외국인들의 탈출이 본격화 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