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징주]신화인터텍 등 부품株 강세…'발주 늘어'

머니투데이
  • 김동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21 09: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화인터텍 (2,775원 상승115 4.3%)미래나노텍 (2,865원 상승5 0.2%), 엘엠에스 (11,450원 상승150 1.3%),동부하이텍 (37,050원 상승300 0.8%)과 같은 IT부품주들이 21일 강세로 출발했다. 일본 대지진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글로벌 세트업체들이 IT부품과 소재, 장비 분야의 공급처를 한국 등 다른 국가로 다변화한다는 분석이 투심을 끌어올렸다.

편광필름업체인 미래나노텍과 신화인터텍, 엘엠에스는 삼성전자가 일본 대지진 후 발주물량을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거래에서 신화인터텍은 5%가까이 오르며 나흘만에 상승반전했고, 미래나노텍도 4일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엘엠에스는 나흘 연속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키움증권은 삼성그룹과 LG그룹이 일본 업체들에 대한 의존도가 높거나 일본과 경합도가 큰 중소형 부품, 소재, 장비업체를 국산화하려는 노력을 본격화하면서 IT 중소업체의 발주가 늘어나고 그룹 내 IT 계열사의 시장 점유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지산 연구원은 편광필름의 에이스디지텍 (37,050원 상승300 0.8%), MLCC의 삼화콘덴서 (57,800원 상승500 0.9%), 비메모리 반도체의 동부하이텍 (37,050원 상승300 0.8%), 본드와이어의 엠케이전자 등을 수혜주로 꼽았다. 또 삼성전자와 동부하이텍을 중심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