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무지도 담합…공정위 23개社 '시정명령'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21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단무지 판매가와 생무 매입가 동시 담합

단무지 제조업체들이 단무지의 원재료인 생무 매입가격과 제품 판매가격을 동시에 담합하다 감독당국에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단무지의 판매가격 등을 담합한 일미농수산 등 23개 사업자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7억3600만원을 부과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사업자간 합의 사항을 공문으로 통지하고 이에 대한 준수를 요구한 한국단무지식품공업협동조합(이합 단무지조합)에도 시정명령을 의결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일미농수산 등 18개 사업자는 지난해 9월 단무지 가격을 인상키로 합의하고, 가정용 소포장 단무지 가격을 약 15% 올리기로 했으나 공정위가 현장조사에 착수하면서 인상을 실행하지 못했다.

그러나 업소용 대포장 단무지는 1차로 원형 슬라이스 기준 2500원, 반달형 및 김밥 슬라이스는 2700원으로 인상하고, 곧이어 원형 슬라이스 2800원, 반달형 및 김밥 슬라이스 3000원으로 2차 인상까지 단행했다.

아울러 단무지용 생무의 매입가격도 담합했다. 일미농수산 등 15개 사업자는 단무지용 생무 매입금액을 4kg(1관)당 800원 이하로 매입키로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또 쌈무·우엉·마늘류에 대해서도 비슷한 수준에서 가격인상을 합의하거나 실행했다.

단무지조합은 이 같은 사업자간 합의에 모두 참석한 후 그 결과를 구성사업자에게 공문 등으로 통지하고 준수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무지협회는 이번 합의에 직접 참여한 23개 사업자를 포함, 전국 약 90여 업체가 가입돼 있다.

최영근 공정위 카르텔조사과장은 "통상 담합 가담자가 많은 경우 담합이 형성되기 어렵지만 이번에는 23개나 되는 사업자가 담합에 직접 참여했고, 사업자단체를 통해 나머지 사업자에 대해서도 합의 참여를 요구한 것이 특징"이라며 "또 판매 가격과 원재료인 단무지 생무 매입금액을 동시에 담합한 것도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최 과장은 "결과적으로 소비자인 서민과 생산자인 농민에게 모두 피해를 끼친 사례"라며 "앞으로도 서민밀접품목과 관련한 담합 등 불공정행위에 대해 신속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미농수산 등 23개 사업자는 지난해 기준, 절임류 시장 매출액 1800억 원 중 약 80%인 1400억 원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