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직제한'됐던 LG생과 출신 임원 삼성 재입사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41
  • 2011.03.22 08: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신사업추진단 김모 상무 이달부터 업무시작

지난해 삼성전자 (66,700원 상승1500 -2.2%)가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 사업을 위해 LG생명과학 (67,500원 상승500 0.8%)에서 전격적으로 영입했지만 전직 제한에 걸려 삼성전자에 사표를 냈던 김모 상무가 이달 초 삼성전자에 다시 돌아왔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모 상무는 지난 2일 삼성전자 신사업추진단 상무로 재입사했다.

LG생명과학 출신인 김 상무는 지난해 2월 삼성전자에 영입됐다. 이에 LG생명과학 측은 동종업계 전직금지 규정을 어겼다며 김 상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LG생명과학 손을 들어줬다.

법원이 김 상무가 2011년 2월까지 삼성전자에서 일할 수 없고, 이를 어길 경우 김 상무가 LG생명과학에 매일 200만원씩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린 것.

이에 따라 김 상무는 지난해 6월 소송에서 지자 삼성전자에 사표를 제출했고, 법원이 제한한 기간이 지난 이후인 지난 1일부터 삼성전자로 다시 출근했다.

김 상무가 삼성전자에 재입사함에 따라 삼성전자의 바이오시밀러 사업에 적잖은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는 삼성전자로 옮기기 전까지 LG생명과학에서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진두지휘한 바이오신약개발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상무는 삼성전자 내 바이오시밀러 개발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실무부서인 신사업추진단에 배치됐다.

한편 김 상무는 조만간 발족될 바이오의약품산업협회(현 생물의약품발전협의체) 회장직도 겸임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