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워런 버핏 앞의 코카콜라

머니투데이
  • 최명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917
  • 2011.03.22 14: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명용의 씨크릿머니]

ⓒ대구=송지원 기자
ⓒ대구=송지원 기자
#미국 시골동네의 어느 할머니가 길을 가다 맥도널드 가게를 지나게 됐다. 마침 배가 고팠던 그 할머니는 너무 맛있는 냄새에 이끌려 매장에 들어섰다.
맥도널드 햄버거를 먹기 위해 길게 늘어서 있는 줄을 보곤 깜짝 놀랐다. 햄버거를 하나 사 먹어봤다. 맛이 기가 막혔다. 살펴보니 햄버거를 먹는 사람들은 빠짐없이 코카콜라를 사 먹었다. 맥도널드도 그렇고. 코카콜라도 돈을 많이 벌겠구나 하는 생각까지 미쳤다. 할머니는 점심식사를 맛있게 하고 그 길로 증권사를 찾아 맥도널드와 코카콜라 주식을 사 큰 돈을 벌었다.

박건영 브렌인투자자문 대표가 주식을 추천해 달라고 물으면 답하는 레퍼토리 중 하나다. 일상 속에서 자기가 직접 써 보고 좋은 제품이 있으면 그걸 만드는 회사는 좋은 회사일 것이라고, 그렇게 주식을 골라보라는 얘기다.

가치 투자로 유명한 워런 버핏이 한국을 찾았다. 자신이 소유한 버크셔 해서웨이가 투자한 대구텍 공장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세계적인 투자자이다 보니 세간의 관심을 쏟기에 충분하다. 트레이닝복을 입고 등장한 공항 패션부터 화제가 됐다. 워런 버핏이 무슨 주식을 샀는지, 어떤 업종에 관심이 있는지 말 한마디만 해도 시장은 요동을 치곤했다.

매년 버크셔의 본사가 있는 오마하에서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버핏 앞에 놓인 테이블에는 늘 코카 콜라가 놓인다. 대구시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예상대로 코카콜라를 자리에 올려놓았다. 오찬 메뉴도 맥도널드 햄버거와 코카콜라였다. 세계 최대의 부자치곤 조촐한 식사지만 코카콜라는 단순한 '음식'이 아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코카콜라 지분 2억주(8.6%)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1989년 12억달러에 코카콜라 주식을 사들여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다. 20년이 지나면서 코카콜라의 가치는 131억달러 이상으로 뛰었다.

버크셔는 우리가 알만한 회사들을 꽤 많이 투자했다. 월마트 P&G 크라프트푸드 존슨앤존슨 테스코 등이 대표적이다. 한 번 투자를 하면 최소 10년을 묻어두고 있다. 한국 기업 가운데엔 포스코에 7억달러를 투자, 4년째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 주가는 그동안 두배가 넘게 뛰었다.

버크셔헤서웨이는 10년 뒤를 내다보며 주식을 산다고 했다. 본인이 직접 써보고 좋다고 느낀 주식을 위주로 투자를 결정한다. 버크셔 해서웨이 주총에선 투자 기업들의 제품들을 전시해 놓고 주주들에게도 시연해보이곤 한다.

직접 써보고 신중하게 투자를 결정한 뒤, 한 번 투자를 하면 장기 투자를 하는 게 버핏식 투자이다. 기업의 순이익과 매출 추이, 주가수익배율 같은 복잡한 분석은 없어도 좋다. 내가 써보고 좋은 제품을 만드는 회사가 좋은 주식이고, 그런 주식을 오래 들고 있는 투자가 성공 투자의 지름길이다.

워런 버핏 앞의 코카콜라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