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佛 오염수 제거 전문가 6명 방일, 후쿠시마 원전 지원

머니투데이
  • 홍찬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30 08: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프랑스 공공라디오는 29일(현지시간) 핵연료회사인 아레바의 안느 로베르죵 CEO와 핵전문가 5명이 방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따라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처리에 돌파구가 뚫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5명의 전문가는 모두 방사성 물질에 의한 오염제고와 핵폐기물 저장풀 관리 전문가들이다. 로베르죵 CEO는 30일 일본의 경제산업성을 방문한 뒤 도쿄전력 간부와도 회견할 예정이다.

아레바는 일본 전력회사의 위탁으로 플루토늄-우라늄 혼합산화물(MOX)연료의 가공을 하청받아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에 사용되고 있는 MOX 연료도 제조하는 등 일본의 원전당국과 관계가 깊다. 일본측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관련해 프랑스에 지원을 요청했고, 로베르죵 CEO의 방일은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보여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