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들, 나무 심어 온실가스 감축 할당량 상쇄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림탄소상쇄제도 최초 참여기업 나무심기 본격화

나무를 심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한 '산림탄소상쇄 제도'의 첫 적용 대상이 되는 기업들의 조림사업이 속속 시행되고 있다.

30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25일 한국공항공사가 경기도 화성시에서 6.8ha의 면적에 소나무 자작나무 왕벚나무 등 1만 그루를 심은 데 이어 31일에는 신세계 (223,500원 상승2000 -0.9%)가 경기도 연천군 미입목지 10ha에서 소나무 자작나무 등 2만5000그루를 심는다. 신한은행도 강원도 평창에서 나무심기를 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산림청과 산림탄소상쇄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곳이다.

산림탄소상쇄란 산림을 통해 흡수한 탄소량 만큼을 국가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인정해 주는 것으로 국가 온실가스 전체 감축목표 달성에서 큰 부분을 차지한다.

이 제도에 참여한 기업은 숲가꾸기를 실시하고 이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실제로 해당 산림이 흡수한 이산화탄소량에 대한 크레디트를 받는다. 기업은 발급받은 크레디트를 활용해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에 따라 할당된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쇄할 수 있다. 산림청은 앞으로 산림탄소상쇄 크레디트를 사고파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 산림정책과장은 “크레디트가 시장에서 활발히 거래될 수 있도록 온실가스 다배출 기업의 산림탄소상쇄 제도 참여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산림탄소상쇄 제도의 유형도 산림경영, 목제품생산, 산림전용 억제 등으로 다양화 하겠다”고 말했다.

기업들, 나무 심어 온실가스 감축 할당량 상쇄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