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쿄전력, 48년만에 500엔선 붕괴

머니투데이
  • 최종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30 15: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주가가 원전 사고의 심화로 6일 연속 하락했다. 3일 연속 하한가 수준으로 떨어져 48년 3개월만에 500엔 선이 붕괴됐다.

도쿄전력은 30일 도쿄주식시장에서 전날 종가 대비 100엔 하락한 466엔으로 거래를 마쳤다. 도쿄전력의 주가가 500엔 이하로 떨어진 것은 1962년 12월28일 이후 처음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