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DTI규제 부활…경매시장 '소강상태'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4 1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낙찰가율, 낙찰률, 응찰자수 하락… 강남3구 투자심리 위축세 뚜렷

↑ 3.22주택거래활성화 대책 발표 이후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태인
↑ 3.22주택거래활성화 대책 발표 이후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태인
당정의 '3·22 주택거래 활성화방안' 발표 이후 수도권 경매시장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경매업계 따르면 지난달 상순(1~15일) 84.13%이었던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은 3·22대책이 발표됐던 하순(16~31일)에는 82.82%로 1.31% 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전 지역의 월간 낙찰가율은 전달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하순으로 접어들면서 낙찰가율이 하락하는 '전강후약'의 모습을 보였다.

낙찰률과 입찰경쟁률도 하순으로 접어들면서 하락 반전했다. 지난달 상순 수도권아파트 낙찰률은 37.09%였지만 하순에는 32.1%로 4.99%포인트 하락했다. 입찰경쟁률도 7.29명에서 6.09명으로 1.2명 감소했다.

실제 3·22 대책 발표 뒤인 지난달 28일 서울 노원구 하계동 2차 현대아파트(전용면적 84.9㎡)에는 3명이 응찰해 4억1300만원에 낙찰됐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12명이 경합을 벌여 4억6200만원에 낙찰됐지만 낙찰가가 떨어지고 응찰자수가 줄었다.

지난 2월 7명이 입찰해 4억9600만원에 낙찰됐던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건영 1차 아파트(전용 134.8㎡)도 지난달 25일 4명이 응찰, 4억2100만원에 낙찰됐다.

특히 규제완화 효과를 누릴 것으로 분석됐던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는 대책 이후 낙찰률은 12.9%포인트, 낙찰가율은 3.9%포인트씩 각각 떨어졌다. 평균응찰자수는 3.4명 줄어 서울 전체 지표보다 더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반면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의 영향을 받지 않는 지방 광역시·도의 경매지표는 상승했다. 수도권 외 지역의 낙찰률은 50.1%에서 58.1%로 8%포인트 상승했고 평균응찰률도 7.3명에서 9.3명으로 늘어났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지방 광역시의 경매열기와 달리 수도권의 경매지표가 하락했다는 것은 3·22대책의 영향으로 볼 수 있다"며 "DTI 규제 부활로 강남3구 등의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그동안 활기를 띠던 경매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도 있다. 부동산태인 이정민 팀장은 "과거 DTI규제 시행 이후 낙찰가율이 한달 만에 2~3% 가량 떨어졌다는 사실을 미뤄볼 때 단기적으로는 투자심리가 얼어붙어 시장이 침체될 수 있다"면서도 "이번 DTI규제는 집값을 잡기 위한 목적이 아닌데다 전세난도 아직 안정화된 상태가 아니어서 지난해 상반기처럼 시장이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