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연봉 안부러운 코스닥업체는?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746
  • 2011.04.04 15: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스닥 시총 20위중 에스에프에이 직원평균연봉 6962만원, 삼성전자의 80% 수준

'59억9000만원'

국내 최대기업이며 코스피 대장주인 삼성전자 (58,000원 상승700 -1.2%)의 사내이사들이 지난해 받은 1인당 평균 연봉이다.

매년 연봉협상테이블에서 몇백은 커녕 몇십만원을 놓고 줄다리기를 해야하는 일반 샐러리맨들에겐 꿈같은 금액이다.

그렇다면 국내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코스닥 상장사의 임직원들은 지난해 얼마나 벌었을까.

4일 본지가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20개 기업들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 이사들의 지난해 1인당 평균연봉(주식매수선택권 제외)은 2억7113만원, 직원들의 평균연봉은 4469만원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연봉 안부러운 코스닥업체는?
조사대상 20개 기업중에서 이사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업체는 자동차부품업체인 성우하이텍 (3,090원 상승75 -2.4%)으로 6억7667만원에 달했다. 삼성전자 사내이사들의 약 11.3% 수준이다.

회사간 규모차이를 고려하면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성우하이텍은 코스닥에서 대형업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77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이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액 154조 6306억원의 0.4%수준에 불과하다.

홈쇼핑업체인 CJ오쇼핑 (133,600원 상승600 0.5%)은 이사 평균연봉 6억3660만원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고,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 (304,500원 상승4000 -1.3%)이 6억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네오위즈게임즈 (28,900원 상승1350 -4.5%)(4억8500만원), 에스에프에이 (34,450원 상승350 -1.0%)(4억7034만원)가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 설립돼 사외이사 급여만 일부 지급된 CJ E&M (98,900원 상승2200 2.3%)을 제외하면 이사의 평균연봉이 1억원에 못미치는 업체는 태웅 (12,450원 상승450 -3.5%), 아토 (4,700원 상승90 -1.9%), 젬백스 (24,750원 상승700 2.9%) 등 3개였다.

젬백스가 4423만원으로 코스닥 시총 20위 기업중에서 가장 이사연봉이 짠 것으로 나타났다. 태웅(9400만원), 아토(8400만원)도 1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한편, CJ오쇼핑, 다음 (362,500원 상승2000 0.6%), 멜파스, 젬백스 등의 이사들은 주식매수청구권 공정가치 총액이 1~23억원에 달해, 추가적인 수입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닥 시총 20위 기업중에서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디스플레이 장비 및 물류시스템 업체인 에스에프에이.

이 회사의 직원평균연봉은 6962만원으로 지난해 삼성전자의 직원 평균연봉 8640만원의 80.6%에 달하는 수준이다.

에스에프에이 직원들의 평균근속연수가 6.3년으로 삼성전자(7.8년)에 비해 짧고, 성과급 등 보수체계가 다른 점을 고려하면 에스에프에이의 급여수준이 만만치 않은 셈이다.

반도체 장비업체인 아토가 69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하는 등 장비 및 부품업체들의 직원 연봉이 상대적으로 센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SK브로드밴드 (4,015원 상승100 -2.4%)(5600만원), 포스코켐텍 (93,100원 상승4900 -5.0%)(5400만원), 포스코 ICT (4,465원 상승20 -0.5%)(5000만원) 등 대기업 계열사들이 나란히 3~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시총 1위인 셀트리온과 멜파스 (1,110원 상승10 -0.9%)의 직원 연봉이 각각 2789만원, 2491만원으로 코스닥 20위 기업중에서는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연봉 안부러운 코스닥업체는?


한편, 셀트리온은 5일 지난해 사업보고서상 직원급여를 기존 2789만원에서 5470만원으로 정정한다고 공시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연말 100여명의 신규 입사로 연말 기준 직원수는 증가했지만, 이를 급여총액에 반영하지 못해다"며 "이로 인해 사업보고서상 직원급여가 실제 지급된 금여보다 적게 계산됐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