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재개발 철거민 임대아파트 전세보증금 30% 오른다

머니투데이
  • 김창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05
  • 2011.04.04 18: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H공사가 운영하는 재개발 철거민용 임대아파트의 보증금이 오는 5월부터 30% 가량 인상된다.

SH공사는 4일 현행 9.5%인 재개발 철거민용 임대아파트의 전세전환 요율을 신규 전환의 경우 5월 1일부터 다른 공공임대아파트와 같이 6.7%로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세전환을 원치 않을 경우 계속 월세를 유지할 수 있다.

이미 전세 전환한 가구에 대해서는 내년 1월부터 요율이 변경된다. 현재 재개발 철거민 임대아파트 거주 가구 중 전세 전환 가구는 약 2만5000 가구다.

전세전환요율이란 월세금을 보증금으로 환산할 경우 적용하는 요율을 말한다. 예컨데 요율이 9.6%인 경우 월세금 10만 원은 전세보증금 1260만 원(10만 원/9.5%*12개월)에 해당된다.

이재익 SH공사 임대팀장은 "상대적으로 보증금이 높은 공공임대아파트 주민들의 불만으로 전환요율을 맞추기로 했다"며 "요율 변경으로 기 전환 가구의 경우 보증금이 30% 가량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용면적 31㎡의 경우 보증금이 2800만 원에서 3700만 원으로 인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