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건희회장 "평창 유치가능성 이제 보인다"

  • 김수홍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8 10: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국 런던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유치 가능성이 많이 높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후보 도시 프리젠테이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평창의 유치 가능성이 작년, 재작년엔 없었는데 이제는 보이는 것 같다"며 평창의 프리젠테이션 분위기도 "좋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다만 뮌헨이 강력한 경쟁자라는 지적에 대해 "방심해선 안된다"며 "귀국 후 7월까진 계속 뛰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