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태희 "과학벨트 분산 여부, 개념부터 정리해야"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8 14: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이온가속기와 기초과학연구원 분산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

임태희 대통령실장이 8일 "중이온가속기와 기초과학연구원을 분리하는 것으로 보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산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는 과학비즈니스벨트 개념부터 정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과학벨트를 중이온가속기와 기초과학원을 합친 핵심시설로 국한시켜 보느냐, 관련 모든 연구시설을 모두 합친 개념으로 보느냐에 따라 '분산'이냐 '통합'이냐의 표현이 달라질 있다는 얘기다.

임 실장은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나 과학비즈니스벨트 논란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과학벨트 공약은 영국의 썬(유럽입자물리연구소)처럼 과학 도시에서 출발했지만 도시에 집중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다"며 "가령 대전 한곳에 집중한다고 하면 분당에 사는 과학자들이 이쪽에 모두 모일 수 있느냐는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핵심 시설이 있으면 산업으로 연결시키는 시설들, 바이오는 오송 등에 이미 들어온 것이 있으니 그쪽으로, IT는 천안 쪽에 있으니 그쪽을 연결시키는 개념으로 확장한 것이 과학벨트"라고 덧붙였다.

결국 과학벨트의 개념을 애초에 한 곳에 집중시키는 도시 개념으로 보느냐 도시에서 확장한 벨트 개념으로 보느냐에 따라 같은 안을 놓고도 분산이냐 통합이냐의 표현이 달라진다는 얘기다.

임 실장은 "어제 교과부 장관한테도 위원회가 이런 개념부터 정리하고 시작해야 될 거라는 얘기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