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 인도의 안틸라 9900억원!

머니투데이
  • 베이징=홍찬선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358
  • 2011.04.14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에서 가장 비싼 호화주택은 광저우의 따이산장

광저우(廣州)에 있는 따이(大一)산장이 3년 연속으로 중국에서 가장 호화로운 주택 1위로 평가됐다. 또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둥(廣東)이 10대 호화주택 대부분을 차지해 ‘천하를 삼분하는 신삼국지’를 연출하고 있다.

중국에서 가장 호화로운 주택으로 3년연속 1위를 차지한 광저우의 따이(大一)산장. ▲출처=중궈쩡취앤빠오
중국에서 가장 호화로운 주택으로 3년연속 1위를 차지한 광저우의 따이(大一)산장. ▲출처=중궈쩡취앤빠오
중국 쩡취앤빠오(證券報)가 13일 발표한 ‘중국 10대 호화주택’에 따르면 따이는 100점 만점에 98.98점으로 1위를 차지해 3년연속 1위를 유지했다. 2위는 상하이 푸동신구에 있는 탕천이핀(湯臣一品)으로 98.79점이었다. 3위는 따롄(大連)에 있는 싱하이완이하오(星海彎壹號)로 98.28점이었다. 쩡취앤빠오는 그러나 이런 호화주택의 가격이 얼마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베이징과 상하이가 각각 3개였으며 선전(2개)과 광저우(1개)를 포함하는 광둥성도 3개였다.

‘중국 10대 초호화주택’은 세계의 최고경영자와 세계주택연구원 및 월간지 ‘종차이(總裁, CEO라는 뜻)’ 편집인 및 기자들의 투표에 의해서 결정된다.

중국 부자들이 초호화주택을 사는 가장 큰 이유는 신분 과시를 위한 사치품 소비와 가치증식을 위한 투자를 복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월간 종차이(總裁) 책임자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제1선 도시에서 별장으로 대표되는 호화주택 가격은 지난 10년 동안 500%나 올랐지만 상하이종합지수는 같은 기간 50% 상승하는데 그쳤다”며 “중국 소비자물가가 상승하고 위안화 가치가 오르면서 호화주택은 단순한 소비가 아니라 가치를 보존하는 투자”라고 밝혔다. 실제로 중국의 호화주택은 이미 국제시장에서도 주요한 매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책임자는 “중국에는 이미 상당한 수의 부유층이 있다”며 “달나라 여행이나 탐험활동 같은 ‘인생사치’를 추구하는 구미의 부호들과 달리 중국 부호는 ‘부귀생활’을 추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부모로부터 재산을 물려받은 2세 부호들은 과시성 상품을 소비하고 투자하고 있어 중국은 호화주택을 포함한 사치성 시장의 최대국가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는 설명했다.

한편 가격으로 본 ‘세계 10대 초호화주택’에선 인도의 안틸라가 9억달러(약9900억원)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프랑스에 있는 레오폴드 별장(7억5000만달러, 약8250억원)으로 주인은 러시아에서 가장 부자로 알려진 미하일 프로코로프이다. 3위에는 미국 대통령 관저인 백악관(4억달러, 약4400억원)이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초호화주택의 주인은 인도의 무커스 안바니로, 그는 지난해 기준 전세계 부자 4위에 랭크됐다.

세계 10대 호화 주택의 나라별 분포는 미국이 5개로 가장 많았으며 영국이 2개, 인도 프랑스 루마니아가 각각 1개였다. 10대 호화주택의 가격합계는 31억4000만달러로 평균 3억1400만달러에 이르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