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이스트 혁신위 '자살사태 해법 찾을까?'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5 1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학생과 교수의 잇단 자살사태 등으로 불거진 학내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된 카이스트(KAIST) 이사회가 '별 소득(?)'없이 끝나면서 혁신비상위원회(혁신위)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학교-교수-학생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취합해 학내 사태를 해결코자 출범한 혁신위이지만 시작 전부터 삐거덕 거리는 '잡음'을 내고 있어 과연 '종결자' 역할을 해 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학교 측에 따르면 서남표 총장과 교수협의회의 지명인사 각각 5명, 학생대표 3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될 혁신위는 이날 자정까지 모든 인선을 마치고 앞으로 3~4개월간 활동하며 학교 전반에 대한 문제를 논의하게 된다.

여기서 합의된 사안에 대해서는 서 총장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포함돼 있다.

첫 회의는 오는 18일께 열릴 전망이다.

◇구성원 별 요구 사항은?

먼저 교수협측은 동료 교수의 자살을 부른 연구비 관리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또 서 총장이 도입한 교수 연구실적에 따라 정년 보장을 결정하는 '테뉴어 제도'도 도마 위에 오를 것은 자명하다.

최근 4년간 정년 심사를 받은 카이스트 교수 중 20% 정도가 탈락했을 정도로 교수사회에서는 심한 압박을 주는 제도이기 때문이다.

학생측은 총장 선출시 학생 투표권 보장 등 대학결정 과정, 재수강 횟수제한 폐지, 영어강의 개정 등을 부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차등적 수업료제는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서 총장이 학사 4년간(8학기) 수업료를 전액 면제키로 안건을 상정했기 때문에 더 이상 거론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출범 전부터 잡음... 주도권 싸움도 만만치 않을 듯

학생회측은 혁신위 구성과 관련, 학생 대표를 학교 및 교수와 똑같이 5명이 참석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다.

학생측 대표 3명만 배정 한 것은 학교와 교수협의 일방통행이라는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또 이날 긴급 이사회에 앞서 사전 예고 없이 이사회장을 긴급 방문한 카이스트 총학생회장과 비상학생총회추진위원장은 "학생사회와 전혀 합의되지 않은 채 학교 당국이 일방통행하고 있다" 며 비판했다.

지난13일 개교 이래 처음으로 가졌던 비상학생총회 안건 중 부결된 '학교 당국의 경쟁위주의 제도 개혁 실패를 인정한다'는 안건을 두고도 엇갈린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안건은 결과적으로 부결되면서 서남표식 학교개혁정책에 학생들이 큰 틀에서 공감하고 있다는 해석을 낳게 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이날 총회에 참석한 852명 중 416명이 '실패 인정'으로 반대 317명(기권 119명)보다 오히려 더 많은 표를 던졌다.

하지만 참석인원의 과반수를 넘지 못한 것이 부결 원인이어서 서 총장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또 혁신위 구성에 앞서 서 총장은 "혁신위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모르지만 학교가 나가야할 방향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한 반면, 경종민 교협회장은 "앞으로 학교에 많은 변화와 아픔이 있더라도 서 총장이 받아들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남겨 앞으로 헤쳐 나갈 길이 순탄치 만은 않을 것임을 예상케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