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T "무제한요금제, 무조건 무제한은 아니다"

머니투데이
  • 신혜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105
  • 2011.04.19 13: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준동사장 "시작할 때 조건있었다"… LTE 상용화 '3G 무제한' 유리

↑ 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CIC 사장
↑ 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CIC 사장
SK텔레콤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는 애초부터 아무 조건 없이 무제한 제공하는 개념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제한조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CIC 사장은 19일 LTE 시연회 간담회에서 "무제한 요금제는 아무 조건없이 무제한 하는 것이 아닌 기지국 용량이나 데이터 용량이 한가할 때 쓰도록 하는 전제가 이미 있었다"며 "기지국이 일정수준 포화되면 정책에 따라 속도를 제한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발표 당시 올인원55(5만5000원) 가입자는 기지국 트래픽이 몰리면 하루 70MB까지 사용할 수 있게 하고, 그 이상에서는 전송속도를 떨어뜨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게 하도록 약관에 정했다. 올인원65(6만5000원)는 100MB까지다.

배 사장은 "그러나 고객에게 약속한 것을 최대한 지키려 노력하는 것이 사업자의 도리"라며 "아직 데이터 이용을 제한 조치할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그대로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려워지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배 사장은 현 3세대(G) 망보다 7~8배 빠른 롱텀에볼루션(LTE) 망이 상용화되면 '3G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가 지속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배 사장은 "LTE는 3G망과 구분되는 고속 데이터망"이라며 "LTE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고속망을 즐기는 이용자가 LTE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 3G망에서 음성과 데이터를 즐기는 기존 고객입장에서는 다량 트래픽 유발자 때문에 받을 수 있는 피해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LTE는 800MB 영화 1편을 다운로드받을 때 약 1분25초면 돼 3G망 이용 대비 5~7배 빠른 속도가 구현가능하다.

SK텔레콤은 오는 7월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LTE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7월 경 출시될 LTE 단말은 USB 모뎀 형태로 노트북으로 이동 중 LTE나 3G망을 이용해 3D 영상 스트리밍 및 고화질 HD급 콘텐츠 다운로드, 고화질 영상통화가 가능해진다. LTE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 전용 요금제에 가입해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