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협, "삭제 명령 노트북 70명 접근 가능"

  • 방명호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농협 전산장애가 8일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시스템 삭제 명령이 내려진 노트북에 접근 가능한 농협과 협력업체 직원이 약 70명 정도로 나타났습니다.



농협 관계자는 오전 2차 브리핑을 통해 "상주하는 200명의 협력업체 직원 중 약 20여 명이 시스템 작업실에 들어갈 수 있다" 며 "내부직원이 50여 명이 들어갈 수 있어 총 70여 명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외부접근설과 관련해 "내부에서나 가능한 일"이라며 "외부 해킹이 시도됐다면 외부 방화벽에 걸렸겠지만, 이번 명령어는 외부 방어벽을 뛰어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UBS 접속 흔적이 있었다는 보도와 관련 "원천적으로 차단돼 있지만 기술적으로 가능하다" 며 "하지만 출입 규정이 까다롭고 반입시 보안 소프트웨어 설치와 암호 입력 등을 해야 노트북 접근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