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긴급재난방송협의회 구성해야"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회 '재난방송체계 강화 방안' 토론회

일본 대지진과 같은 국가적 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긴급재난방송협의회' 구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연 선문대 언론광고학부 교수(한국재난정보미디어포럼 회장)는 19일 열린 '긴급점검 대한민국 국가재난방송' 토론회에서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소방방재청, 기상청, KBS, 재난전문가 등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긴밀하게 재난정보를 교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NHK의 재난방송 시사점과 KBS 재난방송 체계 강화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마련된 이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우리나라가 더이상 재난 안전국가가 아닌 만큼 조속한 시일내에 재난방송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 교수는 "재난방송협의회를 구성하는 부서마다 재난방송 전담관을 두고 특히 방통위는 재난방송 관련 전담기구를 만들어 대책과 기획, 관리감독 및 평가 등 산적한 업무를 효율적으로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KBS의 경우 공영방송 위상에 걸맞는 재난방송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DMB나 스마트폰, SNS 등 뉴미디어를 이용해 각종 재난경보체제를 선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김대희 KBS 보도국 인터넷뉴스 주간은 "KBS는 올해부터 2015년까지 656억원을 재난재해 방송에 투자할 것"이라며 "원격조정이 가능한 HD급 카메라를 54군데 더 설치해 86군데로 늘리고 소방방재청 CCTV 2200개소도 재난방송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는 특히 디지털 재난방송 시스템이 구축되고 디지털로 전환되는 2013년부터는 해마다 KBS 전체예산의 1% 수준인 165억원씩을 재난방송에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지정토론자로 나선 이상학 방통위 방송정책기획과장은 "KBS 수신료 현실화로 재원구조를 정상화해 재난방송 체계를 강화하고 방송사가 재난방송 전담인력을 지정해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