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축은행 청문회도 '부실'되나?

  • 박상완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오는 20일과 21일 저축은행 청문회를 앞두고 여야간 치열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부실 저축은행에 대한 책임을 서로 떠넘기려는 의도로만 보여 원인과 책임규명은 불분명해 보입니다. 박상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저축은행 청문회를 앞둔 가운데, 저축은행 부실사태의 피해자가 4만명에 육박하고 피해규모도 무려 4,000억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한나라당 배영식 의원이 예금보험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초 영업정지 된 부실 저축은행 8곳에 5,000만원 이상을 맡긴 사람은 3만7,49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이들이 맡긴 2조1,286억원 가운데, 예금보장액 초과 금액은 전체의 11.9%인 2,53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5,000만원 이상 투자한 사람이 평균 676만원을 돌려받지 못한 셈입니다.

아울러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니어서 전액 손실이 불가피한 후순위채권 피해액은 8개 저축은행에서 총 1,514억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처럼 저축은행 예금자에게 고스란히 피해가 전가되는 상황에서 다가오는 저축은행 청문회도 '부실' 청문회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의 참석이 불투명해지면서 한나라당은 청문회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당은 예정대로 청문회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는 "핵심 증인이 빠진 청문회는 할 필요가 없다"며, "핵심 증인이 다 나올 때까지 청문회는 열릴 수 없다"고 말한데 이어,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우제창 의원은 "증인 한명 때문에 저축은행 청문회가 부실로 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저축은행 청문회는 정무위에서 의결한 대로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스탠드 업]
저축은행의 부실을 초래한 원인과 책임을 규명해 예금자들을 보호해야 할 청문회가 단순히 여야간 정치공방에 그치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상완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