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자이너 이상봉 "김유리 자살 가슴 아프다"

머니투데이
  • 정지은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9일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모델 김유리의 음독자살 소식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19일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모델 김유리의 음독자살 소식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모델 김유리(22)가 19일 새벽 음독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씨가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날 오후 이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너무도 가슴이 아프다"며 "모델 김유리의 자살 소식에 또 한 번 가슴에 상처를 남긴다"고 글을 올렸다.

이씨는 "얼마 전 서울컬렉션과 인천10주년패션쇼 등 나의 여러 패션쇼에서 본 김유리는 밝고 웃음이 많은 친구인줄 알았다"며 "이런 아픔과 고통이 있는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이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애도를 표했다.

한편 김유리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 3일 전인 16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아무리 생각해 봐도, 백 번을 넘게 생각해도 세상엔 나 혼자뿐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유리는 고등학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07년 슈퍼모델 선발대회에 출전하면서 본격적으로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비키니 전문 모델로 활약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깨진 날, 개미는 참지 않았다…"제발 공매도 좀 막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