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텔레콤 "LTE, 우리가 선두"..7월 쏜다

  • 김하림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텔레콤 차트

MTIR sponsor

< 앵커멘트 >
SK텔레콤이 4세대 이동통신 LTE 서비스 시연회를 열었습니다. 오는 7월이면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 4세대 통신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하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달리는 차 안에서도 무선 인터넷을 통해 3D 영상이 끊김 없이 재생됩니다.

3세대 이동통신망으로는 구현되지 않았던 HD급 고화질 동영상도 선명하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사들이 올해 안에 4세대 이동통신 LTE 서비스를 실시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SK텔레콤 (58,200원 ▲400 +0.69%)이 가장 먼저 기술 시연회를 선보였습니다.

LTE는 롱텀에볼루션의 약자로 3세대 이동통신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5배에서 7배 정도 빠른 4세대 통신서비스입니다.

800메가바이트 영화 한 편의 경우 1분 25초면 내려받을 수 있으며 HD영상통화는 3G와 비교해 화질은 8배, 음성은 2배 이상 선명합니다.

[스탠딩]
이렇게 달리는 버스 안에서도 끊기지 않고 영상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오는 7월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LTE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해 2013년까지 전국 82개 도시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인터뷰]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 CIC사장
"올해 7월에 모뎀 형태의 LTE 디바이스들이 나올 거고요, 스마트폰 형태로는 3,4종 패드형태로도 1,2종 정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LG유플러스 (13,250원 ▲200 +1.53%)는 오는 7월 서울과 수도권 상용서비스를 시작으로 내년 중반까지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으며 KT는 내년초 상용서비스를 처음 시작할 예정입니다.

한편 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 사장은 무제한데이터 요금제에 대해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제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배준동/ SK텔레콤 네트워크 CIC사장
"저희가 고객들과 한 약속이기 때문에 최대한 그 약속을 지키는 것이 통신사업자들의 의무고 해야될 일이다."

머니투데이방송 김하림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