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뉴타운 취소 요구 봇물

  • 박동희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9 17: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앵커멘트 >
서울시가 전면 철거 위주의 기존 재개발 방식을 전면 수정하기로 하자 뉴타운 지구지정을 취소해달라는 요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뉴타운 사업만큼은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어서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박동희 기잡니다.



< 리포트 >
서울 미아뉴타운의 한 재개발 구역입니다.

뉴타운으로 지정된 2003년 이전부터 지분 쪼개기가 극심했던 이 지역은 7년이 넘도록 조합조차 꾸리지 못했습니다.

해가 갈수록 사업성이 떨어지자 높은 추가분담금을 우려한 주민들이 재개발을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영옥 / 미아뉴타운 주민
“그대로 살게 해달라. 재개발하면 10%도 못 들어가 살아요. 이것이 바로 뉴타운 법입니다."

이 곳 주민들은 뉴타운 구역지정을 취소시키기 위해 주민 동의서까지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동오 / 미아뉴타운 2구역 주민
"지구 지정 해제를 원하고 있어요. 손해만 보지 않으면 될 텐데 지금 현재로선 (재개발을 하면) 저희 재산에 너무 많이 손실이 나기 때문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구역 지정을 취소해달라는 요구는 서울 전역의 뉴타운 지구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중화뉴타운과 창신·숭인 뉴타운, 신길과 노량진 뉴타운에선 절반에 가까운 구역의 주민들이 구역지정 취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성윤 / 전국뉴타운재개발비대위연합 회장
"재산을 반 뺏기고 세입자로 들어가는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지금 현재 재개발 구역에서 그대로 살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하지만 일반 재개발 재건축 사업과는 달리 뉴타운사업의 구역지정 취소는 현재로선 불가능합니다.

광역단위로 개발하기로 한 만큼 뉴타운 내 일부만 구역지정을 해제할 수 없다고 서울시가 선을 그으면서 구역지정을 취소할 수 있는 절차가 아예 없기 때문입니다.

이러다보니 뉴타운 반대 주민들은 결국 소송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거여뉴타운의 2-1구역 조합설립이 무효로 확정 판결을 받는 등 현재 서울에서 진행 중인 소송은 모두 53건.

서울시가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사업 추진 방침만을 고수하면서 뉴타운 사업이 출구를 찾지 못하고 방치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박동희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