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11상하이모터쇼]아우디가 세계최초 발표한 'Q3'

머니투데이
  • 최인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85
  • 2011.04.19 1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우디 'Q3'(출처:오토카)
↑아우디 'Q3'(출처:오토카)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하는 상하이모터쇼가 19일 상하이 국제엑스포 센터에서 개막됐다.

이번 모터쇼는 28일까지 계속되며, 참가한 완성차 및 부품업체가 2100여 개, 첫 선을 보인 모델만 194대에 달해 역대 최고를 자랑한다. 전시공간도 지난 대회에 비해 35% 커진 23만㎡로 역대 최대 공간을 확보했으며, 20개국에서 총 2000여대가 넘는 완성차가 출품됐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중소형 차 시장에 특화된 신형 위에둥(국내명 아반떼 )과 K2, 고급차 수요를 흡수키 위한 신형 그랜저를 중국 시장에 최초 공개했으며, 한국GM은 쉐보레 부스에서 차세대 중형 말리부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또한, 상하이차는 국내 쌍용차 '카이런'을 기반으로 한 '로웨 W5'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BMW는 4.4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한 신형 'M5'를 선보였으며, 아우디는 '뉴 Q3'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폭스바겐은 1998년 이후 13년 만에 새롭게 개발한 '비틀'을, BMW의 소형차 브랜드 미니는 실내가 롤스로이스 컨셉으로 디자인된 한정판 모델을 공개했다.

일본차 중 토요타는 내년 초 양산될 신형 'FT-86' 쿠페를, 닛산은 기존 '미크라(Micra)'를 기반으로 개발된 소형 스포츠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이밖에도 뷰익은 걸윙도어(차문이 위로 열리는 형태) 형태의 4인승 전기 콘셉트카 '인비전(Envision)'을, 푸조는 중국시장을 위한 전략형 콘셉트카인 'SxC'를 처음으로 소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계좌에 노는 돈, 이자 5배 더 받는 방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