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남도, 지역대 장학생 선발 불공정"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1 15: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충남도와 시·군이 충남도립청양대 재학생을 지방공무원 임용후보자 장학생으로 선발하는 과정에서 적용한 기준이 불공정하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감사원에 따르면, 충남도와 도내 10개 시·군은 지난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양대 재학생 238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공무원으로 특별 임용해 왔다.

그러나 감사원 감사 결과 선발기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보령시는 2004∼2007년 학업성적 상위 20% 이내 학생을 선발해 오다가 2009년에는 이를 없앴고, 시·군별로 같은 학과 재학생에 대해 서로 다른 기준을 적용하거나 임의로 선발기준을 변경한 사례도 나타났다.

충남도는 또 2008년 시·군별 공무원 임용대기자가 236명, 결원은 142명으로 94명이 남아돌게 됐는데도 특채 인원을 15명으로 결정하는 등 인력관리에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도 전체 인력 수급 계획을 수립한 후 이에 맞게 청양대 재학생 특채 인원을 결정하고 선발기준을 명확히 하라고 충남도에 통보했다.

이와 함께 감사원은 개발행위를 할 수 없는 지역에 공장 증설 승인을 해 준 당진군청 개발행위 허가 업무 담당자 3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

또 청양군 모 센터장이 음식·물품 구입비를 더 많이 낸 뒤 차액을 돌려받는 등의 수법으로 보조금 3000여만원을 횡령해 개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을 적발,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