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野 대표' 손학규가 당선돼야"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5 11: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시민 "'野 대표' 손학규가 당선돼야"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25일 "야권의 대표주자, 손학규 대표가 당선돼야 한다"며 분당을 재보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손 대표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유 대표는 이 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 같이 밝히며 "야권의 승리는 온갖 전횡을 저지르는 이명박 정권에 쐐기를 박을 것이며 민주개혁세력이 내년 다시 뭉쳐 부정한 세력을 권좌에서 끌어내리는 역사적 사건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또 "저는 손 대표의 경쟁자가 아니다"라며 "우리 모두는 민주개혁의 힘으로 모든 불의와 부정이 종식되기를 바라는, 같은 꿈을 꾸는 동반자들"이라며 손 대표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비록 몸은 분당 을에 가지 못했지만 마음은 언제나 손 대표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었다"며 야권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유 대표는 재보선 선거운동 기간 동안 참여당 이봉수 후보가 출마한 김해 을 지역에 상주하며 지지 유세를 펼쳤다.

아울러 "분당 을에 출마한 손 대표님은 법적으로는 민주당의 후보지만 정치적으로는 야권 전체의 단일 후보"라며 "손 대표의 승리는 손 대표만의 것도, 민주당만의 것도 아니며, 야권 모두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