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주단, '삼부'만 건진다"… 동양은 포기?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15
  • 2011.04.25 15: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연대보증 불구 각자 책임으로 윤곽… 담보력 부족 회생 난항

삼부토건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철회를 위해 대주단과 진전있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헌인마을 프로젝트' 파트너 기업인 동양건설산업은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주단이 연대보증을 선 삼부토건에 대해 동양건설산업의 채무까지 책임져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서 각자 해결로 가닥을 잡고 있어 채무상환 능력이 떨어지는 동양건설산업의 입지를 좁게 만들고 있다. 경우에 따라선 동양건설산업만 법정관리 신세를 질 가능성이 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대주단, '삼부'만 건진다"… 동양은 포기?
대주단 한 관계자는 25일 "대주단이 헌인마을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중 삼부토건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채무만 상환키로 한 것은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을 별도로 처리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대주단은 삼부토건이 강남 라마다르네상스 호텔을 담보로 제공하는 대신 신규자금을 지원, ABCP 채무의 절반인 1050억원을 상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은 헌인마을 PF대출 4270억원 중 2100억원을 ABCP 형태로 유동화시켜 개인투자자들에게 판매했었다. 결국 대주단은 헌인마을 ABCP 2100억원 중 삼부토건 몫에 대해서만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삼부토건 쪽 채권 금융회사들도 동양건설산업의 채무까지 삼부토건에 지우려고 하는 걸 부담스러워하고 있어 패키지보다 따로 분리해 해결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대주단은 삼부토건에 6000억~7000억원을 추가 대출해 주는 방안을 고려중이다. 이 과정에서 헌인마을 PF 대주단뿐 아니라 다른 채권 금융사들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분담금 배분을 놓고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일단 최근 금융위원장과 금융지주 수장들이 모여 삼부토건의 지원을 통한 법정관리 철회 의지를 밝힌 만큼 삼부토건은 어떻게든 매듭을 풀어나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반면 동양건설산업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었던데다 최근 대주단의 분위기 변화를 고려하면 독자 생존에 무게가 실린다. 이 경우 동양건설산업은 앞으로 삼부토건의 지원을 배제한 채 자체 해결을 모색해야 하는데 상황이 녹록지 않다. 지난해 말 기준 동양건설산업의 PF 우발채무는 총 4922억원이다.

금융계 한 관계자는 "동양건설산업은 다행히 미착공 PF가 없고 입주를 시작하는 곳이어서 이를 담보로 대출 지원을 생각해볼 수 있지만 워낙 자금력과 담보력이 부족해 법정관리를 철회하더라도 회생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그는 또 "헌인마을 PF의 경우도 동양건설산업이 공동 사업을 어느 정도 진행했기 때문에 연대보증을 근거로 모든 책임을 삼부토건에만 떠넘길 수 없는 문제여서 따로 풀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는 26일로 예정된 기업회생절차 개시일은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 대주단이 수천명의 ABCP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절반만 상환키로 한다는 내용의 동의서를 받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