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대인플레 4% 찍었다…22개월래 최고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6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비자 체감경기 보여주는 CSI는 2포인트 반등, 기준치 회복

소비자들의 물가 상승률 예상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이 4%로 상승하며 2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달 급락했던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소폭 반등, 기준치인 100을 회복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전국 2071가구를 조사해 26일 발표한 '2011년 4월 소비자동향지수'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앞으로 1년간 물가 상승률 예상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4.0%로 전달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09년 6월 4.1%를 기록한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앞으로 물가상승률이 4%를 초과해 오를 것이라 답한 소비자 비중이 48.3%로 지난달 43.9%에서 4.4%포인트 증가했다. 조사 대상의 절반 가까이가 물가가 4%를 넘어 오를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종합적으로 소비자들의 경제상황에 대한 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지난달보다 2포인트 오르며 기준치(100)를 회복했다. 지난달 CSI는 22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치 밑인 98로 떨어져 급랭한 체감경기를 보여준 바 있다.

CSI가 기준치인 100을 넘으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밑돌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가 많다는 뜻이다.

지금의 경기상황과 앞으로 경기전망을 나타내는 현재경기판단CSI와 향후경기전망CSI는 각각 5포인트 오른 69와 6포인트 오른 81을 기록했다. 지난달보다는 올랐지만 여전히 기준치를 한참 밑돌았다.

물가수준전망CSI와 금리수준전망CSI는 각각 151과 133으로 지난달보다 2포인트와 5포인트 내렸지만 역시 100을 상당히 웃돌았다. 취업기회전망CSI는 1포인트 오른 89를 기록했다.

가계 소비심리를 보여주는 현재생활형편CSI와 생활형편전망CSI는 각각 85와 90으로 지난달보다 3포인트씩 상승했다. 가계수입전망CSI와 소비지출전망CSI는 각각 2포인트 오른 97과 1포인트 오른 110을 기록했다.

부동산 가치에 대한 기대를 보여주는 주택·상가가치전망CSI와 토지·임야가치전망CSI는 각각 106과 102로 지난달보다 2포인트와 3포인트 하락했다. 이들 CSI는 아직은 100 위이지만 지난 2월 이후 계속 하락, 부동산에 대한 기대가 낮아지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밖에 현재가계부채CSI와 가계부채전망CSI는 각각 107과 104로 2포인트씩 하락했고 현재가계저축CSI와 가계저축전망CSI는 각각 91과 94로 3포인트와 2포인트 올랐다.

지난달인 3월 CSI는 구제역 파동과 저축은행 부실, 일본 대지진 등 국내외 악재가 겹치며 급락한 바 있다. 한은은 예상보다 악재들의 영향이 크게 나타나지 않으며 CSI가 반등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3월에 이어 4월 역시 크게 나아지지는 않은 흐름으로, 물가에 대한 전망 역시 비관적이라는 설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