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LW 불공정거래, 스캘퍼 등 구속기소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6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식워런트증권(ELW) 불공정거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이성윤)는 26일 스캘퍼(초단타 매매자) 손모씨(40)와 H증권사 직원 백모씨(37)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손씨는 2006년 H증권사를 퇴사한 뒤 회사 동료였던 박모씨 등과 공모해 ELW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손씨 등은 이 프로그램이 탑재된 컴퓨터를 증권사 내부 전산망에 연결, 일반 투자자보다 빠른 속도로 ELW거래를 체결해 거액의 차익을 부당하게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수법으로 손씨 등은 2009년 9월부터 2011년 2월까지 77조3362억원을 매매, 수수료 등 거래비용을 빼고 15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검찰은 밝혔다. 손씨는 이 과정에서 증권사 서버를 제공해주는 등 편의를 봐 준 H사 직원 백씨에게 차명계좌로 1억9500만원을 건넨 혐의(특경가법의 증재)도 받고 있다.

백씨는 손씨 등과 공모한 혐의 및 편의 제공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특경가법의 수재)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현대증권과 삼성증권 등 10곳을, 지난 14일에는 우리증권과 대신증권 등 4곳을 압수수색했으며 이후 손씨와 백씨를 구속했다.

지난 25일에는 스캘퍼 10여 명의 사무실과 KTB증권 등 증권사 3곳을 추가 압수수색했으며 증권사들이 스캘퍼들을 상대로 주식 거래 비중을 늘리기 위해 증권사 차원의 편법 지원을 해주고 수수료를 챙긴 정황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