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맨유, 챔피언스리그 4강 샬케에 2-0 선승

머니투데이
  • OSEN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7 08: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긱스-루니 골... 박지성 우치다와 대결서 판정승

맨유, 챔피언스리그 4강 샬케에 2-0 선승
라이언 긱스와 웨인 루니가 골을 넣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샬케 04와의 원정 경기서 승리를 거두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맨유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겔젠키르헨의 벨틴스 아레나서 열린 2010-2011 UCL 4강 1차전서 긱스, 루니의 연속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헀다. 맨유는 오는 5월 5일 홈인 올드 트래퍼드서 2차전을 갖는다.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한 박지성은 후반 27분 폴 스콜스와 교체될 떄까지 8.99km를 뛰며 공수서 맹활약하며 우치다 아쓰토와의 맞대결서 판정승을 거뒀다.

전반서 맨유는 공격을 주도했지만 샬케04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선방에 고전했다.

박지성은 전반 5분 페널티 박스 왼쪽 부근서 수비수를 제친 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노이어는 오른쪽으로 몸을 날려 땅볼 슈팅을 막아냈다.

박지성은 전반 14분 페널티 박스 중앙서 에르난데스에게 스루 패스를 연결했고 에르난데스는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 각도를 좁히고 들어온 노이어에게 다시 한 번 걸렸다.

에르난데스는 최전방서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이며 전반 20분과 25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모두 무위에 그치고 말았다.

박지성은 전반 36분 다시 한 번 기회를 맞았다. 페널티 박스 오른쪽서 에르난데스 슛한 공이 골키퍼 방어에 막힌 후 왼쪽에 있던 박지성에게로 흘렀다. 박지성은 회심의 슛을 날렸지만 우치다 아쓰토가 몸을 날려 슛을 막아냈다.

맨유는 전반 45분 역습 상황서 웨인 루니의 패스를 받은 라이언 긱스가 일대일로 맞선 상황서 슛을 날렸지만 다시 한 번 노이어의 선방에 막혔다. 볼 점유율서 64 대 36으로 앞선 맨유는 전반서 7번의 유효 슈팅을 날렸지만 노이어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전반과 마찬가지로 공세를 취한 맨유는 후반 22분 마침내 샬케04를 무너뜨렸다. 루니는 상대 진영 중앙서 드리블 돌파 후 골문쪽으로 파고든 긱스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다.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긱스는 왼발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골을 허용한 샬케04는 흔들렸다. 맨유는 후반24분 에르난데스가 드리블 돌파 후 내준 스루패스를 루니가 페널티 박스 중앙쪽서 오른발 슛으로 연결해 상대 왼쪽 골문을 갈랐다.

승기를 잡은 맨유는 공 점유율을 높여가며 상대에게 공격 기회를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2-0으로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